반응형

이번 주 MBC 나혼자 산다 헨리편에서는 헨리를 사랑하는 아버지를 감짝 방문 헨리의 캐나다 집이 소개되었답니다.


사실 대한민국 남자들 아니, 전 세계 공통스러운 장면인 아버지와 아들의 어색함이 캐나다에서도 어김없이 헨리와 아버지 사이도 보여 졌는데요. 사실 저런 어색함과 침묵도 말을 꼭 말을 하지 않아도 끈끈한 또 다른 가족이라는 사랑의 한 관계가 아닐까 하네요.


그럼 깔끔하면서도 한 번쯤은 살고 싶은 헨리의 캐나다 집을 구경해볼까요?






"나 혼자 산다 헨리 아버지 감동과 캐나다 집 알아보아요"



나혼자산다 헨리 캐나다 집 아버지 감동 하우스 공개!


 


나 혼자 산다 헨리 편에서 

캐나다 하우스 전격 공개가 되었는데요.


 


 


헨리의 어린시절이 곳곳에

고스란히 담겨 있는데요.


마치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는 것 같은

깔끔하면서도 고풍스런

멋진 실내 집을 볼 수 있네요.


 


 


2층으로 올라 가면 수많은

악기들이 즐비한 악기연주방도

따로 마련이 되어있네요.



입이 떡~ 하니 벌어 질 수 밖에 없네요.


 


각 각 멋진 방 뿐만 아니라

 따뜻하고 아늑한 침실까지

드라마세트 같은 헨리네 캐나다 집 하우스!


 


 


 


곳곳에 헨리의 사진부터

흔적을 볼 수가 있더라고요.


말도 통하지 않는 한국에서 어린시절

넘어와 고생한 헨리 지만,

더 어린시절 얼마나 행복한 가정에서

사랑을 받았을 지 상상이 되는 장면이었네요.


 


오랜만에 방문한 자신의 집

그리고 자신의 방에서 옛 추억에

잠기면 힐링을 하는 헨리 였네요.






나혼자산다 헨리 캐나다 집 아버지 감동 이야기!


 


 


오랜만에 캐나다 집 하우스를 

방문한 김에 보고 싶었던 바이올린 선생님,

오래된 친구까지 초대 해서

대접도 하고 음악 연주도 한 

소중한 시간을 보낸 헨리!


 


 


그런 소중한 시간을 아들과

함께 한 헨리 아버지는


"추수 감사절이라고 같이 요리를 하고, 같이 먹고 같이 음악을 즐긴 내 인생 최고의 날이었어요"

"많이 많이 좋아요"


하며 눈시울을 붉히며,

보는 이들에게도 가슴을

찡~ 하게 만들었답니다.


 


그런 아버지의 모습에

아버지가 이토록 나를 사랑하느지

몰랐다며, 여태껏 사랑하지 않는줄 알았다며,

고개를 떨구는 헨리의 모습은

시청자들에게 자신의 모습이 투영되어

감동스런 장면이 연출이 되었답니다.






* 이미지 출처 : MBC 나 혼자 산다 방송영상 캡처




반응형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"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