반응형

 

우연히 알게된 안타까운 사연의 유튜버 새벽님.

 

늦은 구독자이자 애청자가 되었지만,

나도 저런 이쁜 사랑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정로

죽음을 초월한 부러운 사랑 이야기...

 

사람들은 바보 처럼,

잘 모른다.

 

진짜 힘이 들 때, 옆에 있는 사람이 진짜 나의 인연,

또는 소중한 사람인데...

 

가끔은 나는 어렸을 때부터 너무 빨리 알아 버렸다.

생각이 들기도 하다.

책을 너무 어렸을 때 부터 많이 보았나 보다.

 

기쁠 때나 내가 뭔가 잘 나갈때는

어짜피 주위 북적이는게 당연한데...

 

사람들은 지난 힘들었던 자신의

그 시절 옆에 있었던 소중한 사람,

또는 친구들을 너무나도 쉽게 잊는 거 같다.

 

저런 사랑,

저런 사람,

힘들었을 때, 진짜 내 편이었던

그 사람... 그리고 그 추억을

언제든지 꺼내어 감사하고 소중할 줄 아는 사람

 

서로 서로 그런 인연...

참 부럽다...

 

이런 사람,

이런 사랑 만나는 것도 Secret 이 될려나?

 

 

 

P.S

- 늦었지만,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.

 

 

반응형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TistoryWhaleSkin3.4">